영남이공대, 한국형 마이스터 P-Tech 사업선정 – NSP통신

Home » 05人事・人材開発 » 영남이공대, 한국형 마이스터 P-Tech 사업선정 – NSP통신
05人事・人材開発, OJT/OffJT コメントはまだありません



(대구=NSP통신) 김을규 기자 = 최근 정부는 기술융합형 고숙련 일학습병행제 일명 P-Tech 사업을 담당할 전문대학 4곳을 선정 발표했다.

선정된 대학은 영남이공대학교 ,영진전문대, 대림대학교, 유한대학교 등 총 4개 대학이 선정됐다.

이들 P-Tech 사업에 선정된 대학은 5년간 65억의 정부재정지원금을 받는다. P-Tech 사업의 핵심은 기술융합형 고숙련 일학습병행제이다.

고교단계부터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기업에 취업한 도제학교 졸업생들이 고교과정과 연계된 최신기술을 습득해 기업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경력개발 사업이다.

P-Tech 훈련과정은 고교단계 훈련프로그램과 연계된 ‘융합형기술’과 ‘하이테크기술’ 중심으로 편성되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학습근로자들의 적응력을 크게 높여줄 전망이다.

학생들은 고교 2학년 부터 채용된 기업에서 졸업 후에도 계속 근무하며 현장훈련을 받고, 주말 등을 활용해 인근 영남이공대학교에서 이론 등 현장 외 훈련을 받아 약 1년5개월 만에 훈련을 마치게 된다.

영남이공대학교 기계계열 박명규 계열장은 “학생들은 취업해서 교육비 부담 없이 융합형 최신기술 위주의 교육을 받아 경쟁력을 키울 수 있고, 기업은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청년인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학생과 기업이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는 제도로 호응도 매우 높다”고 말했다

영남이공대학교 박재훈 총장도 “스펙중심에서 능력중심사회로 변화하는 현 교육의 추세에 매우 걸맞은 제도이다. 기업은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능력(지식, 기술, 태도)을 국가는 산업부문별, 수준별로 체계화한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맞추어 적용시킴으로써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인재를 양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P-Tech 교육시스템은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졸업생을 영남이공대학교에서 전문대 단계의 고숙련 훈련과정으로 연계해 1년 5개월간 일학습병행을 통해 이수하는 시스템이다.

학생에게는 대학 등록금 걱정없이 무료로 영남이공대학교에서 고숙련 기술과 전문대 수준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에서 현장실무기술을 체계적으로 습득할 수 있다.

또한 기업으로서는 고교단계부터 기술을 습득한 학생을 대학과정을 통해 핵심 인재로 양성시킬 수 있으며, 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생산성을 높일 수 있어 학생 및 기업의 수요를 동시에 맞출 수 있는 좋은 교육훈련 시스템이다.

이러한 일학습병행제의 안착은 기업현장을 중심으로 도제학교로부터 P-Tech 학위과정으로 연계되는 통합패키지 모형을 보여준다.

학생들은 도제학교로부터 초급 기술자의 자격을 이수했다면 영남이공대학교에서 P-Tech를 이수해 중급 기술자 자격을 취득하게 됨으로써 기술 습득의 연계성 및 기술 수준의 향상을 꾀할 수 있다.

한편 도제 교육 학습자의 P-Tech 교육 연계를 위해서는 학습 근로자에 대한 학습관리가 우선시 되어야 할 것이다.

기업의 OJT(On the Job Training) 및 대학에서의 Off-JT(Offline Job Training)는 정확한 교육훈련 일정과 적합한 수준의 학습으로 진행되어져야 한다.
또 훈련 진행 및 활동 상황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관리가 체계화되어야 할 것이다.

도제 교육 및 P-Tech 과정을 이수하는 학습근로자들이 기업에서 인정받고 기업의 핵심인력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도제 및 P-Tech 교육시스템의 활성화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를 통해 고숙련 기술자를 양성해 능력이 인정받는 능력중심사회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다.

NSP통신/NSP TV 김을규 기자, ek838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こんな記事もよく読まれています



コメントを残す